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빛출판네트워크

디지털라이프

전자책의 진화

한빛미디어

|

2012-03-28

|

by HANBIT

13,093

제공 : 한빛 네트워크
저자 : Jenn Webb
역자 : 조석규
원문 : The ebook evolution

TOC 컨퍼런스에서, 당신은 전통적인 출판업계에서 일하는 발행인, 서점 등에서 미디어 전문가, 기업가나 혁신주도자로 변화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 때문에, 결과적으로, 참석자에 따라 근본 주제가 완전히 달라지게 된다. 이 기사는 올해의 컨퍼런스에서 상연된 키노트, 세션, 인터뷰 등에 녹아든 다섯가지 주제에 대해 알아보는 연작의 마지막 편이다.

올해의 컨퍼런스에서 거의 모든 면에 디지털의 미래와 어떻게 전자책과 전자책 리더가 진화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녹아들어가 있었다. 어떻게 독자가 전자책을 구하고 소비하는지에 대한 데이터에서 잘 먹히는(또는 잘 안 먹히는) 장르, 플랫폼, 형식, 유행, 예측에 이르기까지, 전자책과 전자책 리더의 진화는 TOC 2012에서 가장 만연한 주제였을 것이다.

Len Vlahos(Book Industry Study Group의 상임이사)와 Kelly Gallagher(RR Bowker의 출판 부분 부사장)이 "전자책 읽기에 대한 소비자 태도 자료" 세션을 진행했다. 그들은 소비자가 어떻게 전자책을 받아드리고 소비하는지에 대해 발표했다.

다음은 1910에서 1999까지 미국에서 기술 채택 곡선을 시각화한 흥미로운 슬라이드이다.



글씨는 잘 안 보일 수 있지만, 의미는 발표에서 설명되었듯이 분명하다.
"X축은 시간, Y축은 미국 가정내 침투율입니다. 왼쪽의 삐뚤빼뚤한 파란 선은 전화기입니다. 가운데 두 개 붉은 선은 TV와 컬러TV입니다. 여러분은 거의 모든 기술의 경우에서 완만한 증가 이후에, 대부분 침투율을 다 차지하는 폭발적인 증가 경향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사용성이 이전 기술을 능가하고, 생산능력이 증가해서 가격이 충분한 지점까지 내려가면, 곡선은 올라갑니다."
그 다음 전자책의 경우를 여기에 비교했다. 어떤 장르는 폭발적인 경로를 그렸고, 반면에 평평한 것들도 있었다. 이 시점에서 소설은 명백히 전자책의 진화를 이끌고 있다.



2012년의 전자책에 대한 질문에는 소설이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지, 다른 장르는 언제 움직일지, 기술이 전자책 확대에 실제로 미치는 역할은 뭔가 하는 이야기가 포함되었다. 발표는 전자책 주요 구매층, 일반적 구매 패턴, 아이들과 젊은 층이 전자책의 미래에 끼칠 영향에 대한 데이터도 포함하고 있다.

발표에 사용된 슬라이드들와 대본은 여기에서 받을 수 있다.

코보(Kobo, Inc)의 콘텐츠 판매와 홍보 부문 상무인 Michael Tamblyn는 전자책 시장에서 비소설의 입지(또는 입지가 없음)에 대해 "Cracking the Non-fiction Code" 에서 발표했다. Tamblyn는 소설/비소설 출판비율은 약 55:45지만, 전자책의 경우 몇 년 뒤에도 분명히 심각한 차이가 있을 것임을 지적했다.



Tamblyn 이 차이가 생긴 이유와, 인쇄물 소비에 비해 전자책 소비 지수의 차이를 퍼센트로 알아보았다.



이 차이의 원인에 대해 Tamblyn은 몇가지 상식적인 이유를 들었다. 예를 들어 아동 도서의 경우, 실제로 인쇄된 책들이 판매되는데 비해 도서관의 청소년 코너처럼 왜곡되어 있는 것은 그 책은 대부분 선물로 구입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행, 참고서적, 요리책 같은 장르의 경우 실제 인쇄된 책이 전자책보다 지수가 더 높은데는 다른 이유가 있다. 이 출판물들은 TripAdvisor.com 이나 AllRecipes.com 같은 디지털 미디어 보다 부록이 더 딸려 있다.

그는 비소설 가격 대비 판매 수량을 강조했다. 이는 "디지털 비소설은 소설 부분에 비해 기간(旣刊) 도서 비중이 훨씬 높은 사업이다.":



Tamblyn은 출판사들을 이렇게 독려해왔다고 한다. "비소설 기간(旣刊)도서 목록을 파헤칠 시간입니다. 더 많은 비소설을 더 빨리 구해야 합니다. 확실히 판권을 얻어, 그 책들을 팔아 치우세요. 그 책들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 보다 수명이 훨씬 깁니다."

그는 또 아동도서의 선물 경제 효과와 관련하여 엄청난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선물이 실제 인쇄된 책에서 전자기기로 바뀌고 있기 때문에, 기회는 디지털 시장으로 옮기가고 있고, 전자책 판매가 명절 뒤에 치솟는다는 것이 그것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이 읽기에 최적화된 전자책 리더를 개발할 것을 제안했다. 그 연령대의 독서 경험은 이후의 판매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Tamblyn의 발표 자료는 여기에서 받을 수 있고, Tamblyn이 전자책 리더 소비자가 원하는 것에 대해 한 발표는 TOC 웹캐스트에서 볼 수 있다.

"페이지 부수기:책과 독서 경험의 변화" 와 "Kindle Fire: 빠진 설명서"의 저자 Peter Meyers의 영상 인터뷰에서 전자책의 진화에 대한 논의는 기술적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그는 전자책 대 서적 앱이 통합되는 형태로 갈 것인가 아니면 한 쪽이 이길 것인가 하는 질문에 답했다.
"저는 앞으로 어떤 용어를 써야 하는가 하는 이 문제에 얽힌 수많은 관련 산업 종사자를 생각합니다. 만일 음악산업을 본다면 "레코드", "앨범" 이란 용어가 부딪힙니다. 물리적인 형태는 거의 사라졌는데 말이죠. 제 생각에 "책"이라는 단어에 대해 여기서 말하자면... 떠오르는 다른 용어는 "앱"일 겁니다. 우린 이렇게 말하기 시작하죠, "이봐, 새로 나온 스테판 킹의 앱을 봤어?" 앱은 책 같은 요소를 포함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상호작용하는 요소 같은 것들을 수용할 수 도 있죠. 제 예상으론 책과 앱이 나란히 공존하고, 각각 다른 의미를 보일 겁니다."
Meyers는 또한 어떻게 디지털화가 출판 전체를 바꿨는지에 대해 이야기 했다. 전자 출판의 무한한 캔버스라든가, 출판사들이 정말 판매하는 것은 10, 15, 20 시간의 오락거리나 요리나 골프의 조언이라는 것. 전체 인터뷰는 여기서 볼 수 있다.

Impelsys의 설립자이자 CEO인 Sameer Shariff는 영상 인터뷰에서 전자책과 서적 앱은 다른 상품으로 지속될 것이라는 것에 동의했다. 그는 또한 플랫폼과 어떻게 변화에 대한 요구가 진화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언급했다.
"우리가 보는 것은(변환이 필요한 것은) 없어지지 않을 것입니다...(출판사들이) 스스로 할 수는 없습니다... 이제 EPUB3는 대세입니다. 그리고 Apple iBookstore로 변화는 완전 자동화되지는 않을 겁니다. 어떤 요소에 대해서는 수동 조정이 있을 예정입니다."
Shariff의 인터뷰 전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같은 관점에서, O"Reilly의 출판 기술 전문가인 Sanders Kleinfeld는 업계가 공통 표준을 보게 될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 이와 같이 답했다.
"저는 아주 낙관적이고, 정말 그러길 바라고 있습니다. 제 생각엔 그들이 HTML5, CSS3, JavaScript 같은 공개 기술에 기반한 EPUB3 표준에 노력을 들이는 바도 그래서라고 봅니다. HTML5로 웹사이트를 만들면 Google Chrome이나 Safari나 Firefox 어디서 보든지 꽤 괜찮은 호환성이 있는 것처럼 전자책 독자가 웹에서 일어난 것과 비슷한 경우를 따를 것이라 낙관합니다. EPUB3 아니면 그 다음 세대인, 아마 EPUB4가 공개 표준이 되고, 재배포 가능한 전자책이 사용되고 있는 공개 기술과 그걸 통합해서, 수많은 전자책 리더들이 지원할 것입니다."
Kleinfeld의 인터뷰 전문은 다음 비디오에서 볼 수 있고, "출판사를 위한 HTML5" 세션에서 사용된 슬라이드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여기에서 전자책 진화에 대한 더 많은 논의, 슬라이드 자료나 비디오를 포함한 세션을 볼 수 있다.
TAG :
댓글 입력
자료실